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8-10-18 10:30

  • 뉴스종합
  • 남양주, 구리
  • 뉴스종합 > 남양주, 구리

구리시, 설 명절 대비 물가안정 관리대책 수립

기사입력 2018-02-11 23:3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구리시(시장 백경현)는 오는 3월 18일까지 물가 안정 관리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이번 물가 안정 관리 대책은 2018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서비스 물가 급증 및 설 명절로 인한 물가 상승이 우려됨에 따라 시행되는 것으로 구리시는 이 기간 동안 부시장을 상황실장으로 한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개인 서비스 분야 등 6개 분야에 13명의 공무원으로 구성된 합동 지도 및 점검반을 편성하여 오는 2월 14일 설 명절 전까지 가격 표시제 이행 여부, 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 등 불공정 거래 행위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이 외에 농축수산물, 생필품, 개인 서비스 등 32개 설 명절 중점 관리 품목은 관내 소비자교육중앙회 구리시지회와 연계하여 주 1회 물가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가격 부당 인상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백경현 구리시장은 지난 2월 8일에는 설 명절을 앞두고 구리전통시장에서 장보기 날 행사를 가졌다. 이날 장보기 행사에는 백경현 구리시장을 비롯한 산업경제과 직원들과 구리시여성단체협의회, 구리전통시장 상인회 회원 등 40여명이 참여하여 경기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해 온누리 상품권을 이용하여 물건을 구매하여 전통시장 활성화에 동참했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최근 들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물가 상승 요인이 많다”며 “앞으로도 물가 안정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기관장 동참 물가 안정 캠페인, 착한 가게 발굴 및 선정을 통한 인센티브 부여, 간부 공무원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서민 물가 안정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강일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