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7 17:21

  • 뉴스종합 > 경기의회

경기도의회 최경자 의원, "경기북도 추진 전담기구 신설 해야"

제348회 경기도의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 통해 요청

기사입력 2020-11-04 17:3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경기도의회 최경자 의원은 제348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기북부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분도 추진을 위한 전담기구를 신설해 줄 것을 요청했다.
 


최 의원은 오랜 세월 경기북부지역은 군사보호구역, 개발 제한구역이라는 미명하에 균형적 발전에서 많은 혜택을 받지 못했으며 이러한 지역발전의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접경지역시군협의회를 만드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해왔으나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교통, 의료, 교육 등의 인프라가 취약해 불편함이 지속되는 실정임을 알렸다.

 

이어 작년 도정질문에서 분도에 대해 지사님과 교육감님의 견해를 질문한 바 있다당시 경기도는 규모가 크고 거리도 상당히 멀기 때문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어 교육행정의 비효율성을 초래하고 있고 특히 남부와 북부는 문화적·환경적으로 너무나 다르기 때문에 교육행정의 혜택이 골고루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분도가 필요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언급하며 경험에서 우러난 충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으며 최 의원은 전북과 전남을 합한 인구 수 보다 많은 인구인 350만명을 가진 경기북부 지역이 5년 후에는 400만명에 근접하게 된다.

 

더 이상 지리적 단절에서 오는 불편함을 계속해서 강요해서는 안 되며 분도가 이루어질 경우 막연히 경기북부가 더 가난해질 것이라거나 경기도에 속해 있어야 남부에서 많은 재원이 북부로 지원되어 더 발전할 수 있다는 남부 중심적 사고에서 벗어야 한다면서 본도의 논의를 수면위에 올려놓고 논의할 수 있는 전담기구 신설을 촉구했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