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1 17:00

  • 뉴스종합 > 고양, 파주

고양시, ‘토당문화플랫폼’ 준공식 개최

주민이 만들고 방문객이 모이는 ‘고양 뉴딜’ 문화 명소로 탈바꿈

기사입력 2020-10-29 14:0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고양시는 지난 28, 옛 능곡역사 부지에 조성한 토당문화플랫폼의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고양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올 2월부터 능곡역사에 대한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 옛 모습을 복원하면서도 새로운 공간까지 추가 증축해 신·구가 조화된 문화복합공간 토당문화플랫폼으로 재탄생시켰다.

 

토당문화플랫폼 광장에서 열린 이날 준공식에는 이재준 고양시장을 비롯해 한준호 국회의원, 능곡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9개월간의 리모델링 공사로 새롭게 단장한 능곡역사의 모습을 축하했다.

 

준공식은 능곡 주민대표의 감사인사를 시작으로, 이재준 고양시장의 기념사, 한준호 의원의 축하인사와 지역주민이 참여한 시 낭송 및 축하공연 등이 차례로 열렸다.
 


그리고 토당문화플랫폼의 건물 본동 능곡1904’ 전시장, 부속동의 다목적공간 공감1904’과 공유부엌 키친1904’ 등을 차례로 둘러보는 현장 투어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준공식 현장의 시민들은 능곡역사에 담겨진 지난 50여 년의 아련한 추억을 떠올리거나 앞으로 지역 문화의 플랫폼으로 발전할 새로운 능곡의 미래에 기대감을 보이며 감회에 젖기도 했다.

 

주민 대표로 무대에 선 손영수 씨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추억 속 능곡역사가 이렇게 멋진 문화공간으로 변신해 너무 기쁘다. 오랫동안 낡은 펜스에 둘러 쌓여 어둡고 칙칙했던 곳이 이렇게 밝고 환한 공간이 되니 주민들이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다고 한다. 앞으로 주민들이 많은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시와 함께 노력하겠다며 설렌 기대감을 표현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토당문화플랫폼은 주민 여러분들의 손으로 지어진 것이나 마찬가지다. 주민들의 힘으로 철거 위기를 벗어났고, 앞으로 이 건물을 채우고 완성하는 것도 고양 시민의 몫이다고 강조하며, “과거 능곡역이 5일장의 정겨움, 경의선의 낭만이 넘쳤던 것처럼 이곳 토당문화플랫폼이 108만 고양시민들이 함께하는 소중한 공동체 문화공간으로 능곡의 새로운 명소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는, 내부 준비를 완료한 후 내년 상반기 토당문화플랫폼을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토당문화플랫폼을 중심으로 전시·문화·교육·공동체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타지 방문객을 유도하고 골목상권을 활성화하는 한편, 마을관리협동조합의 기반을 다져 지역 주민이 관리하는 새로운 문화 명소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옛 능곡역사는 1904년 영업을 개시한 능곡역의 중심으로 1971년 승인을 받아 사용을 시작했다. 이후 2009년 신역사 신축으로 운영이 중지된 이후 지역 경관을 훼손하는 버려진 공간으로 방치돼 2018년 대곡-소사선 통합관리소 신축사업으로 철거 결정이 내려졌다. 철거 수순을 밟는 듯했던 능곡역사는 지역 주민과 지역 의원, 고양시의 노력으로 존치에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2019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돼 국비 90억 원을 확보함으로써 올 2월 리모델링 공사를 착공했다. 주민들의 아이디어에 따라 능곡역의 영업 개시년도인 1904년을 건물 이름에 넣어, 본동 능곡1904’과 부속A동 공유부엌 키친1904’, 부속B동 다목적공간 공감1904’ 등 총 세 개의 건물이 최근 준공을 끝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