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8 14:16

  • 뉴스종합 > 동두천, 연천

연천군, DMZ문화예술삼매경 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은대리 폐벽돌공장 DMZ관광의 거점공간으로 활용

기사입력 2020-10-29 10:5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연천군은 지난 28일 전곡행정복지센터 2층 회의실에서 ‘2020년 연천군 DMZ문화예술 삼매경 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연천지역 문화예술인들을 비롯한 지역주민 5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이종민 관광과장을 비롯한 연천군 관계자 및 경기문화재단 관계자, 그리고 벽돌공장 아카이브 용역을 담당했던 문화살롱 공의 박이창식 대표 등이 참석했다.
 

‘2020년 연천군 DMZ문화예술 삼매경 사업은 문화예술을 활용한 DMZ관광자원화의 대표적인 사업으로 문화체육관광부, 경기도, 강원도, 인천광역시 등이 함께 추진하는 광역연계사업의 일환이다.
 

2월 연천군은 각종 문화예술 사업의 경험이 많고 전문성이 높은 경기문화재단과 위수탁 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사업을 착수한 바 있다. 특히 연천군은 지속가능한 지역주민 주도형의 DMZ를 테마로 하는 행사 및 프로그램을 추진하기 위해 연천군의 근대적인 산업이자 역사 및 환경의 대표성을 띠는 폐벽돌공장을 DMZ관광의 거점공간으로 활용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이에 연천군은 지난 6월 전곡읍 은대리에 방치된 폐벽돌공장을 매입하고 폐건물의 현황측량 및 구조 안전성 검토를 거쳐 해당 벽돌공장에 대한 아카이빙 용역과 기본구상 용역을 실시했으며, 내년도 실시설계 및 공사를 거쳐 2022년 말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주민설명회는 기본구상 용역 결과 사업대상지인 벽돌공장의 구체적인 용도와 활용에 대해 제시된 기본안에 대해 지역주민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구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먼저 연천군청 관광과 윤미숙 지질생태팀장의 본 사업에 대한 추진배경과 경과, 그리고 향후계획에 대한 보고에 이어 경기문화재단 황순주 지역문화팀장의 기본 구상안에 대한 자세한 설명 후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한 지역주민 대부분이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시종일관 진지한 표정으로 질문과 더불어 각자의 바램과 당부가 이어졌다.
 

이날 참석한 연천미술협회장 김옥의 작가는 지역의 작가로서 문화예술에 대한 거점공간이 마련된다는 사실에 가슴 벅차고 꼭 성공적으로 잘 마무리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연천문인협회장 최병수 선생은 벽돌공장은 DMZ관광거점 공간으로서 연천의 역사문화적인 큰 의미가 있다앞으로 본 사업을 계기로 연천군과 지역주민들이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상설적으로 소통하는 자리가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군 관계자는 연천군이 문화예술삼매경 사업을 통해 DMZ관광자원화에 앞장서며 앞으로 평화의 상징으로서 DMZ를 전세계에 널리 알리는데 크게 기여하여 연천군 관광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천군은 사전전시 행사로서 본 사업대상지에서 오는 114일부터 29일까지 폐벽돌공장에 대한 아카이빙 전시와 더불어 평화와 DMZ자연생태를 주제로 하는 각종 전시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