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1 17:00

  • 뉴스종합 > 경기도정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AI방역’ 축산농가 자발적 노력 당부

기사입력 2020-10-28 13:2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과 관련, ‘축산환경·소독의 날에 대한 축산농가의 자발적 참여를 당부했다.

 

28일 도에 따르면, 지난 8일 강원도 화천군 소재 양돈농가에서 올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과 더불어 야생 멧돼지에서도 지속적으로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어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천안 야생조류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되는 등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경기도에서는 공동방제단 운영을 통해 소규모 축산농가, 밀집사육지역 등 방역취약지역에 대한 소독을 상시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보다 촘촘한 차단방역망을 구성하기 위해서는 축산환경·소독의 날에 대한 적극적 참여 등 축산농가의 자발적인 노력이 더욱 중요하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축산환경·소독의 날은 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등 가축질병 예방과 쾌적한 축산환경 조성을 목적으로 매주 수요일마다 지정·운영 중인 캠페인이다.

 

축산농가들은 이날 자체 소독장비를 활용해 농가 내·외부에 대해 철저히 소독하고 생석회를 도포하는 등 청결한 환경 유지를 위해 힘써야 한다.

 

필요시에는 시설을 보수해 멧돼지 침입 등 외부 감염원으로 인한 확산을 막는데도 노력해야 한다.

 

축산관련 차량은 이동 시 반드시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는 등 차량 내·외부 소독활동을 벌여야 한다.

 

도는 올해 101일부터 내년 228일까지 운영하는 가축질병 특별방역기간에 대한 참여도 당부했다.

 

가축질병 발생에 따른 살처분은 축산농가의 재산 피해와 직결되기 때문에 등 방역수칙 준수, 소독강화, 일제 예방접종 참여 등 자발적인 사전 노력이 절실하다.

 

이강영 축산정책과장은 가축전염병 차단방역을 위해서는 행정기관의 대응뿐 아니라, 축산환경·소독의 날 참여 등 축산농가의 자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사육공간 출입 전 전용 장화를 신는 등 사소하지만 필수적인 방역 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밝혔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