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20 11:47

  • 뉴스종합 > 의정부, 양주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직원 채용에 5000여명 지원

경기북부지역 구직난 해소, 내년까지 약 1,000명 추가 채용

기사입력 2020-09-18 13:5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내년 3‘Grand Open’을 앞둔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의 직원 채용에 수천 명이 지원하면서 얼어붙어있던 경기북부 채용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18일 을지대학교의료원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09월 현재까지 간호사와 의료기사, 행정직 등에 이르기까지 지원한 인력은 총 5,076명이다.

 

이중 경기북부 지원자 수는 전체 지원자의 절반에 해당하는 2,553여명이다. 간호사와 의료기사, 행정직의 총 합격자는 578명이다.
 

특히 오는 하반기부터 2021년까지 약 1,000명의 직원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어서 구직에 목말라있던 경기북부지역에 단비로 작용하고 있다.

 

병원의 가장 핵심인 의사직은 유수의 대학병원 전문의를 다수 채용한 상태이며, 각 진료과별 수시 모집으로 계속 채용중이다.

 

채용직원 중 지난해 뽑은 경력직 간호사는 작년 11월에, 올해 선발한 직원은 91일과 16일 등 총 세 차례에 걸쳐 임용 진입식을 가졌으며, 이 인원들은 현재 의정부을지대병원 개원 준비단으로 신축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다.

 

최헌호 의정부사업총괄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로 경제적 위기뿐 아니라 채용 시장도 얼어붙고 있지만, 의정부을지대병원은 대규모 채용을 하고 있으며, 내년 3월 계획대로 개원하여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 친화적인 의료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