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8 06:58

  • 뉴스종합 > 남양주, 구리

조광한 남양주시장, 주말 내내 집중호우 및 태풍대비 취약지 점검

9일, 청학비치, 퇴계원 진관교 등 재해대비 시설물 점검

기사입력 2020-08-10 09:4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지난 8일 관내 재해취약지구에 대한 야간 긴급점검을 실시한데 이어 일요일인 9일 오후 또다시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날 조 시장은 김승수 행정기획실장, 안전기획관, 종합민원담당관 등 관련 공무원 10여 명과 함께 계속되는 집중호우와 제5호 태풍 장미북상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해위험지역 및 시설물 점검을 실시했다.

 

먼저 조 시장은 퇴계원면 진관교를 찾아 집중호우에 따른 수위를 확인하고 퇴계원 신하촌마을 침수위험 여부 등을 점검했다.

 

이어 전국 최초로 하천의 불법 시설물을 정비해 시민정원으로 조성한 청학비치를 찾아 집중호우로 인한 유실 여부 등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조 시장은 이용객들의 편의를 고려해 간이화장실과 푸드트럭의 위치를 재조정하고, 청학비치라는 이름에 걸맞게 모래량을 더 늘리는 등 하나하나 꼼꼼하게 체크해 부족한 부분들을 보완하라고 지시했다.

 

청학비치 점검을 마친 조 시장은 진접오남행정복지센터로 이동해 재해대비 비상근무 중인 직원들과 인사하며 간식을 지원하고 격려한 후 지난 4일 방문했던 진접읍 장현리 477-17번지 리치타운 옹벽 전도현장을 다시 찾아 응급 복구 현황 등을 점검했다.

 

조 시장은 지난번 요양원 산사태와 리치타운 옹벽 전도사고, 전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산사태 등은 난개발이 얼마나 위험한 결과를 초래하는지 보여주고 있다. 계속되는 호우로 인한 지반 약화로 언제라도 산사태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상태이니 예찰을 더욱 강화하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40여 일째 이어지는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해 산사태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9일 산림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라는 내용과 함께 산사태, 축대 및 옹벽 붕괴 등 이상 징후 발견 시 신고해줄 것을 문자로 받아보는 남양주 정보내손에 남양주를 통해 발송했다.

최용석 기자 (topnews24@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