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05 23:03

  • 뉴스종합 > 동두천, 연천

동두천시, 도와 협력해 육군사관학교 유치 추진

육사이전 대상지로 주한미군 공여구역인 캠프호비 제안

기사입력 2020-07-29 12:2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동두천시에서는 육군사관학교 유치를 위해 경기도와 함께 이전 대상지로 동두천이 적격지라는 건의문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29일 시에 따르면, 현 정부가 태릉 골프장 부지에 주택 공급을 검토한다는 발표와 함께 육사 이전문제를 제기했다.

 

육사 이전문제는 참여정부 이후 끊임없이 제기돼 온 문제로, 그동안 동두천시에서는 육사를 유치하기 위해 20182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육사 이전과 관련해, 공약으로 발표해 줄 것을 모든 정당에 건의한바 있다. 또한, 20199월에는 주한미군 공여구역인 캠프 호비에 육사 유치를 제안한바 있다.
 

캠프 호비는 연합토지관리계획(LPP)에 의거해, 2016년까지 평택기지로 이전할 예정이었으나, 201410월 제46차 한미안보협의회에서 한국군이 미군의 포병여단의 대체를 완료할 때까지 연기됐다.
 

캠프 호비에 육사가 이전되는 것은 공여지 반환약속을 이행하는 것뿐만 아니라, 대통령 공약사항인 반환공여지 국가주도 개발을 이행하는 것이라고 동두천시는 주장하고 있다.
 

또한, 캠프 호비의 활용가능 면적은 약 1,700,000, 현재의 육사 부지를 대체가 가능하며, 기존에 설치된 미군시설을 활용한다면, 많은 재원이 투입되지 않고도, 빠른 시일 내에 이전할 수 있는 최적지이다.
 

동두천시에서는 공여지 반환을 약속을 이행할 적기라고 주장하며,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육사의 캠프 호비 이전은 서울의 주택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정부의 공여지 반환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경기도와 협력해, 반드시 육사가 유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