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2 18:02

  • 뉴스종합 > 전국뉴스

"마스크 쓰지 않으면 코로나19 감염가능성 5배 높다"

마스크 착용은 본인과 타인 감염위험 차단 효과적인 예방수단

기사입력 2020-07-18 14: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7마스크를 쓰지 않는 경우는 마스크를 쓰는 경우보다 감염의 가능성이 5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좁은 차량 안에서 확진자와 1시간 이상 동승해 이동했지만 모두 마스크를 착용해 추가 감염자는 없었다며 마스크 착용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시대에 슬기로운 일상생활 방법의 하나로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마스크는 본인의 침방울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는 것을 막아주고, 또 다른 사람들의 침방울로 인한 코로나19의 전파로부터 본인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예방수단이다.

 

정 본부장은 관련 사례로 병원의 경우 전파가 가능한 시기에 7일간 입원했으나 확진자 및 입원환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착용을 미흡하게 해 환자 중 4명이 추가로 전파 된 사례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당시 이곳의 의료진들은 환자와의 접촉이 잦았음에도 모두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 17명 모두 감염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역학조사를 위해 방역당국이 병원을 방문했지만 병원 내 모든 종사자들이 철저하게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서 13명 모두 감염되지 않은 사례도 있었다.

 

특히 역학조사팀은 확진 전 전파가 가능한 시기에 교회 예배를 3번 참석했지만 모든 교인이 마스크 착용을 하고 관리자가 마스크 착용을 수시로 관리 감독 해 교인 모두 추가 감염이 없었다.

 

방역당국은 마스크 착용은 2m 이상 거리두기가 어려운 실내, 특히 여러 사람과 접촉하는 의료기관, 대중교통, 종교시설, 학교, 사무실,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시 필요하고 노인 등 고위험군을 돌보는 요양보호사, 간병인 등의 직업군 종사자는 필수사항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길거리나 공원 등 야외에서 걷기나 산책, 달리기, 자전거 타기 등의 활동 시 야외공간에서 2m 이상의 거리두기가 가능한 경우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정 본부장은 마스크를 착용할 때 주의하셔야 되는 분도 있다면서 24개월 미만의 유아나 아니면 마스크 착용 시에 호흡이 어려운 사람들을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올바른 마스크 착용방법으로 입과 코를 완전히 가리고, 마스크 표면은 최대한 만지지 않아야 하며, 마스크 착용 전후에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코가 노출되어 입에만 마스크를 착용하는 경우 코를 통해서 침방울이 나올 수 있고 바이러스가 들어갈 수도 있기 때문에 마스크에 장착되어 있는 압착부분을 눌러 얼굴과 마스크 사이 빈틈이 없게 완전히 밀착하여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 겉면을 만지는 행위도 이 곳에 묻어있는 바이러스 등이 손에 묻어 눈··입으로 전염 될 수 있는 만큼 마스크 겉면은 최대한 만지지 말고 마스크를 벗을 때도 끈만 잡고 벗어야 한다.

 

한편 정본부장은 밀폐·밀집·밀접한 3밀 환경을 피하고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수시로 환기하기, 손 닿는 곳은 자주 소독하기 등 코로나19 예방기본수칙을 일상화·습관화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