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14 18:44

  • 뉴스종합 > 남양주, 구리

안승남 구리시장,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현장점검

코로나19 방역상태 점검 및 민선7기 출범 3년차 ’현장업무‘ 시작

기사입력 2020-07-01 18:2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안승남 구리시장은 7월 1일 새벽부터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코로나19 방역활동을 점검하고 도매시장 유통인들을 격려함으로써 민선7기 출범 3년차 현장업무를 시작했다.

 

최근 중국 펑타이구 신파디 농수산물 도매시장 및 국내 부천ㆍ덕평 쿠팡 물류센터, 송파구 롯데 물류센터에서의 연이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대형 물류센터에 대한 강력한 방역활동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다.

 

구리시는 도매시장 방역을 위하여 농수산물공사, 도매시장법인, 식당 등에서 건강상태질문서 및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하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실태를 수시 점검하고 있다. 지난 3월 28일에는 구리시 행정명령으로 도매시장 전체를 일시폐쇄하여 방역을 실시하고, 주 1회 자체방역 및 월 2회 전문업체를 통한 방역실시, 주3회 구리시 방역차량을 통한 소독, 방역관리자 지정, 일일부서별 건강상태 점검, 출입자 전원 손소독 및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방문객 방문 금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등 방역에 있어서는 과하다 할 정도로 코로나19의 선제적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

 

안승남 시장은 이어진 유통인들과의 간담회에서“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의 경우 확진자 발생 시 단순 도매시장 폐쇄에 따른 경제적 피해뿐만 아니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확산의 도화선이 될 수 있음을 심각하게 인지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예방 및 방역활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이 현재까지 1건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지만, 자만하거나 방심하지 말고 언제라도 코로나가 나타나면 차단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고, 확진자 발생 가상 시나리오를 준비해서 선별진료소 위치 등 세세한 부분까지 미리 챙겨 시민들과 유통인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도매시장을 만들어 줄 것”을 강조했다.

 

또한, 안승남 시장은“우리가 코로나를 잘 극복하고 향후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전하여 푸드테크와 함께 4차산업을 준비하는 구리시 발전의 한축을 만들어야 한다" 고 덧붙였다.

 

한편 안승남 시장은 2018년 취임 직후에도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첫 현장업무를 시작했으며, 이번 현장점검도 민선7기 3년차 시작을 도매시장에서 함께 했다.

박강일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