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6 10:17

  • 뉴스종합 > 의정부, 양주

양주시, ‘경기교통공사 등 3개 산하기관 유치’에 총력

'TF 1차 회의 및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20-06-25 14:4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양주시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시는 지난 23일시청 상황실에서 조학수 부시장, 시의원, 민간전문가, 관계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TF 1차 회의 및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앞서 양주시는 조학수 부시장을 단장으로 도의원, 시의원, 민간전문가, 공무원 등으로 공공기관 유치 전담팀(T/F)을 구성해 움직이고 있다.

 

특히 접경지역이라는 지역적 특성과 각종 규제, 헬기부대 이전 등 많은 피해를 겪고 있는 현실을 극복하고 경기북부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교통공사,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 3개 기관 유치에 주력한다.
 


또한, 전담팀(T/F)을 통해 공공기관 유치 전략을 수립, 7월 공모 예정인 경기교통공사 유치를 위한 용역을 진행하는 등 타 시군에 앞서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이날 열린 TF 회의는 양주시의 경기교통공사 유치 타당성 연구용역의 추진경과를 포함한 착수보고 형식으로 진행했다.

 

이어, 심도있는 의견 교환을 통해 양주시 유치 당위성 등을 검토하고 아이디어를 도출, 향후 용역 추진을 비롯한 기관유치 업무에 반영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수시로 개최하는 공공기관 유치 전담팀(T/F) 회의와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해 전략적인 기관 유치 방안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조학수 공공기관 유치 전담팀(T/F) 단장은 접경지역이라는 이유로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온 양주시에 공공기관 유치라는 특별한 보상을 가져오기 위해 철저히 준비해 빈틈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경기교통공사, 경기일자리재단,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 3개 기관이 반드시 양주시에 유치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