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30 16:39

  • 뉴스종합 > 전국뉴스

7월부터 위·변조 방지 반사필름식 자동차번호판 도입

태극문양·‘KOR’ 등 담아…야간에도 잘 보여

기사입력 2020-06-23 09:4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다음달부터 국가상징문양인 태극과 영문 국가표기 약칭 ‘KOR’, 위변조방지 홀로그램 등이 가미된 8자리 반사필름식 자동차 번호판이 도입된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 자동차 번호체계를 7자리에서 8자리로 개편한 데 이어 다음달 1일부터 8자리 반사필름식 번호판을 추가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되는 반사필름식 번호판은 기존 페인트식 번호판에는 적용할 수 없는 국가상징 문양 및 국가축약문자, 홀로그램 등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러한 디자인 등은 쉽게 모방할 수 없어 무등록 차량 및 대포차 등 번호판 위·변조로 인한 문제를 사전 예방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또 새 번호판에는 재귀반사식 필름이 부착된다.

 

재귀반사(Retro-reflection)란 광원으로부터 온 빛이 물체의 표면에서 반사돼 다시 광원으로 그대로 되돌아가는 반사를 말한다.

 

이러한 원리를 이용해 굴곡이 심한 도로의 표지판이나 작업표시판 등은 야간에 물체를 쉽게 알아 볼 수 있도록 대부분 재귀반사 제품을 사용한다.

 

또 재귀반사 원리를 이용한 필름식번호판은 유럽·미국 등 대부분의 OECD 국가들이 채택하고 있는 방식으로 야간 시인성 확보에 유리해 교통사고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국내업체 3곳이 재귀반사필름 개발을 완료해 이 가운데 2곳은 각종 품질·성능 검사를 마친 상태다.

 

새 번호판 도입으로 신규등록뿐 아니라 기존 7자리 번호판 소유자도 차량등록사업소를 방문해 8자리 번호판으로 교체할 수 있다. 필름식 또는 페인트식 선택도 가능하다.

 

8자리 페인트식 번호판 소유자도 번호 변경 없이 필름식으로 교체할 수 있어 소비자 취향에 따른 선택폭이 넓어졌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한편 공공청사, 쇼핑몰, 아파트 등 차량번호 인식카메라를 운영 중인 시설은 전국에 총 23714곳으로 이 중 98.3%8자리 차량번호 인식을 위한 업데이트를 완료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