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6 11:28

  • 뉴스종합 > 동두천, 연천

연천군, 청정계곡 도민환원 프로젝트 총력 기울여

"연천군 계곡 방문객의 불편함 없도록 만반의 준비 다할 것"

기사입력 2020-06-22 06:3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경기도 연천군은 청정계곡을 방문객들이 쾌적하고 편안하게 즐기다 갈 수 있도록 청정계곡 도민환원 프로젝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하천·계곡 정비사업과 관련하여 방문객들에게 명품하천으로 되돌려주기 위한 청정계곡 도민환원 프로젝트는 당초 주민들의 반발도 강했으나 연천군 불법건축물 449동 중 435동이 철거 됐으며 14동의 최소주거시설만 남은 상태다.

 

연천군은 513일 박성남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여 기획홍보지원반, 청정계곡지원반을 비롯한 총 5개 분야별 국장, 과장, 팀장, 실무자 40여 명으로 구성된 청정계곡 도민환원 추진단을 구성했으며 총 6차례 공식회의를 진행하고 지난 20일부터 현장근무에 임하고 있다.
 


현장근무에서 나왔던 문제점은 227차 회의를 통해 대책을 수립하여 27일 주말부터는 연천군 계곡을 찾아오는 방문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예정이다.

 

연천군은 지난 3월부터 하천감시원을 각 지역마다 배치하여 하천불법사항 관리, 하천재해위험요소 관리, 환경정화 활동 등을 추진해왔으며 하천정비 사업의 일환으로 밀리터리체험 수변공원인 상생·공생·공존하는 아미천 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연천군청 박태복 건설과장은 화장실 등 각종 편의시설도 오는 26일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고 하루 인원 50여 명을 동원해 주차, 청소, 불법영업단속 등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71일부터 연천군 아미천·수동천 일대에 낚시·취사·야영 금지 단속반을 운영해 연천군 계곡을 찾는 도민이 항상 깨끗하고 편리하게 즐기다 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