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6 10:17

  • 뉴스종합 > 의정부, 양주

양주시 우이령 탐방로, ‘수도권 걷기 명소’ 꿈꾼다

예약시간 마감 시간, 입장 마감 시간 등 연장 조정

기사입력 2020-06-19 11:0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양주시는 북한산 비경을 간직한 우이령 탐방로의 시민 접근성 등 이용 편의가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시는 국립공원공단과 우이령길 이용 활성화를 위해 논의를 지속한 결과, 탐방로 입장과 예약시간 연장 등 개선 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북한산 우이령길은 양주시 장흥면 교현리와 서울 강북구 우이동을 최단거리로 잇는 옛길로 19681월 북한 무장공비의 청와대 습격사태로 인해 민간인의 출입이 전면 금지됐다.

 

폐쇄 41년 만인 20097월 재개통을 염원하는 시민들과 사회단체, 관련 지자체 등의 적극적인 활동과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사전예약제를 시행하며 제한적으로 개방됐다.

 

그러나, 사전예약제로 인한 제한적 이용시간과 방문인원, 예약접수의 어려움 등으로 시민과 탐방객의 불편이 커지고 입장객이 점차 감소함에 따라 적극적인 편의 증진 방안 마련에 대한 요구가 계속됐다.

 

시는 우이령 탐방로 이용 활성화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시민들의 편안하고 행복한 야외 활동을 위해 탐방로 예약제 확대, 이용시간 연장 등을 담은 개선안을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에 적극 건의했다.

 

이에, 국립공원공단은 오는 71, 예약시간 조기 마감 등 불편을 겪었던 시민과 탐방객들이 보다 자유롭게 탐방로를 방문할 수 있도록 예약 마감 시간을 기존 낮 12시에서 오후 4시로, 입장 마감 시간을 기존 오후 2시에서 4시까지 연장키로 했다.

 

또한, 노면 불량구간에 대한 정기적인 정비, 맨발걷기를 위한 세족기 설치 등 편의시설을 개선하고 탐방로 이용 활성화를 위한 상시·기획 탐방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