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7 22:11

  • 뉴스종합 > 남양주, 구리

조광한 남양주시장,“동양하루살이, 내 문제라 생각하고 적극 해결하라”

남양주시, 28일 시청 여유당에서 동양하루살이 소멸대책 등 논의

기사입력 2020-05-28 22:5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남양주시(시장 조광한)28일 시청 여유당에서 동양하루살이 퇴치 등 긴급 현안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조광한 시장을 비롯, 박신환 부시장, 실국소과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남미숙 보건정책과장의 동양하루살이 퇴치에 대한 총괄대책 보고 후 각 부서별 세부 추진계획에 대한 논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한강변 약물도포 흰색 천 게첨, 친환경 소독제 방역 및 물대포 고압 살수 등 기존에 해오던 방식을 포함해 가로등의 조도 변경, 버스승강장 백색등을 황색등으로 교체하는 방법 등 새로운 시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조광한 시장은 우리가 동양하루살이로 피해를 당하고 있는 주민의 입장에 서 당장 내 앞에 닥친 문제라고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임한다면 분명 효과적인 해결방안이 나올 것이라고 말하며 계획은 수립단계에서부터 구체적이고 명확해야 하며, 그 계획을 실행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행한 계획을 점검하고 잘 추진되는지 체크 하는 것 또한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5년부터 전문가포럼, 시민토론회 등도 열고 퇴치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시도했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해결하지 못했던 이유는 집요함과 꾸준함이 없는 단발성 시도에만 그쳤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의견을 피력한 후, “재난 수준인 현 상황에서 우선적으로 실현가능한 모든 방안을 검토하고 당장 가능한 부분부터 속도감 있게 추진하여 시민들의 고통을 하루빨리 덜어드리자고 관계자들을 독려했다.

 

한편, 조 시장은 현안회의를 마친 뒤 26일 현장점검에 이어 다시 한강 삼패공원 일대를 방문해 강수와 기온의 변화에 따른 동양하루살이 출몰 및 피해실태 등을 꼼꼼히 확인했다.

박강일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