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9 19:53

  • 뉴스종합 > 포천, 가평

포천시, 코로나19 위기 극복 제3회 추경 예산안 편성

2회 추경 9,036억원보다 8.2% 늘어난 9,778억원으로 증액

기사입력 2020-05-28 14:4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포천시는 코로나 19 지원 등에 따른 742억 원의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28일 시에 따르면, 이에 따라 포천시 예산은 2회 추경 9,036억원보다 8.2% 늘어난 9,778억원(일반회계 8,644억원, 특별회계 1,134억원)으로 증액됐다.

 

시가 제출한 예산안을 살펴보면 일반회계 세입재원은 코로나19 대응사업에 따른 국·도비 보조금 증가분 등 의존수입 579억 원과 순세계잉여금 정산분 포함 보전수입 등 131억 원이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에 직면한 시민들을 지원하고 코로나19 이후 포천경제 회복 및 정부 추경에 따른 국도비 보조사업, 시급을 요하는 현안사업 등 민생경제안정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주요 신규 편성사업은 아래와 같다.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정부) 365억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76억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생활안정을 위한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44억원

백운계곡 내 시설물 정비와 편의시설 제공을 위한 백운계곡 복원지역 편의시설 설치공사 40억원

포스트 코로나19 국내여행 폭증에 대비하고 포천시의 브랜드 가치 상승을 위한 홍보대행비 10억원

지역의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커뮤니티 활동 공간인 교육커뮤니티센터추가 부지 매입비 18억원

직거래를 통한 신선한 농축산물 공급을 위한 농산물 산지유통센터조성을 위한 부지 매입비 14억원

 

박윤국 포천시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예산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는 사업을 편성해 지역경제 회복을 이룰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춰 추진했다. 앞으로도 가용재원과 행정력을 총동원해 시민들이 정책효과를 즉각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추경 예산안은 포천시의회 제150회 제1차 정례회에 상정돼 618일부터 열리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세부적인 예산심의가 이뤄지며, 624일 본회의를 통해 최종 확정된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