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4 15:13

  • 뉴스종합 > 의정부, 양주

'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총 사업비 871억원 투입해 2024년 준공 목표로 건립 추진

기사입력 2020-05-22 14: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양주시가 심혈을 기울여 추진해온 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21일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
 


민선7기 공약사업인 양주 아트센터는 총 87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유양동 일원 33,373의 부지에 건축연면적 16,923, 지상2, 지하1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첨단화된 시설을 갖춘 962석 규모의 대공연장과 300석 규모의 소공연장을 비롯한 전시시설과 문화편의시설 등 복합문화예술 기반시설로, 다양한 장르의 대규모 기획뮤지컬 공연 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8월부터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진행한 양주아트센터 건립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종합평가(AHP)에서 기준치 0.5이상인 0.686으로, 비용 대비 편익(B/C)에서 기준치인 1.0을 크게 웃도는 2.43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업대상지가 양주시청 및 전철1호선 양주역과 양주역세권 인접에 따른 지리적 장점과 함께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반영에 따른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비 350억원 지원 등 경제성과 사업성이 매우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양주시는 예타 통과에 따라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아트센터 건립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