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9 19:53

  • 뉴스종합 > 포천, 가평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25일 마을별 찾아가는 현장접수 운영

4.20~7.31일 신분증 지참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신청

기사입력 2020-04-23 13:4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포천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의 생활고를 조금이라도 해소하고자 1인당 40만원씩 포천시 재난기본소득을 20일부터 신청 받고 있다고 밝혔다.


23일 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상은 202032718시 이전부터 신청일까지 계속해서 포천시에 주민등록이 되어있는 내국인이다.

 

지급 방식은 카드형 포천사랑상품권으로만 지급되며 기존에 카드형 포천사랑상품권을 소지한 경우에는 금액을 충전하고, 소지하지 않은 경우에는 신규 발급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신청은 420일부터 731일까지이며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하고 주민등록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접수창구에서 신청하면 된다.

 

접수는 평일 9시부터 18시까지이며 평일에 접수하기 힘든 시민들을 위해 517일까지는 주말(9~18) 신청도 가능하다.

 

또한, 혼잡을 막기 위해 마을의 이통장을 통해 신청을 받고 있으며 오는 25일에는 마을별 찾아가는 현장접수를 운영해 마을회관 등에서 바로 접수할 수 있다.

 

재난기본소득은 사용승인 문자 수신 이후 사용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급되는 만큼 승인 후 5개월 내(~1031일까지) 사용해야하며 기한 내 사용하지 않은 잔액은 자동으로 환수된다.

 

시는 신청자가 몰리지 않도록 4인 이상 가구는 20~24, 3인 가구는 27~51, 2인 가구는 511~17일 등 순차적으로 접수받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포천시 홈페이지 또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가 다시 살아날 수 있기를 기대하며,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