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5-30 14:36

  • 뉴스종합 > 의정부, 양주

양주시,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지급

양주시민 경기도 지급분 10만원+시 지급분 10만원 받는다

기사입력 2020-04-01 07:5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양주시는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331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자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더해 양주시민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중에 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 우려 속 경기침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경기를 살리기 위한 조치이다.

 

지급대상은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양주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모든 시민으로 2월말 기준 양주시 인구는 총 222,435명이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22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필요한 재원은 재난관리기금과 각종 투자사업, 행사성 경비를 축소삭감해 마련할 계획이다.

 

향후 시의회에서 추경안이 확정되면 시민 1인당 도 지급분에 시 지급분을 합친 총 2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양주시 지급분 10만원은 3개월 이내에 양주시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한편, 양주시는 시민 재난기본소득과 별도로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소상공인에게 150만원의 긴급 운영자금 지원을 검토중에 있다.

 

검토 대상은 관내 소상공인 중 양주시에 주소를 둔 연매출 2억원 이하이면서 소득금액 2천만원 이하인 소상공인이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