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7 12:50

  • 뉴스종합 > 의정부, 양주

의정부문화원 마을기억찾기'헬로 뺏벌' 발간

기사입력 2020-03-26 22:5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의정부문화원(원장 윤성현)은 의정부 마을기억 찾기 프로젝트 義記to(의기투합)’ 의 첫 번째 결과물로 뺏벌 마을지헬로 뺏벌을 발간했다.
 


의정부문화원의 의기투합(議記to) 프로젝트는 의정부 사람들이 기억하고 있는 옛날 마을의 모습과 현재를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보고 다채로운 이야기로 기록하는 10년 장기 프로젝트로, 더 이상 잃어버려서는 안 될 우리 삶의 기억을 찾아 마을조사지, 구술조사지 및 다양한 형태의 기록으로 정리해 새로운 시대의 눈높이에 맞는 지역사를 정립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한 헬로 뺏벌은 미군부대로 인한 변화를 겪은 의정부에 대한 상징적 이야기를 담고 있는 뺏벌 마을에 대한 기록을 담고 있다.

 

뺏벌 마을은 의정부고산동에 위치한 이름도 없이 선산을 지키는 사람들만 살던 굉장히 작은 마을이었으나, 한국전쟁이후 미군부대인 캠프스탠리와 함께 돈을 벌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급격히 마을에 들어오면서 기지촌이 형성되고 자연스럽게 마을 규모가 커지면서 큰 부흥기를 맞았던 의정부의 대표 도시다. 하지만 지금은 미군부대가 철수하고 과거의 화려한 기억만이 남아있는 마을이 되었다.

 

이번 조사 작업은 최영희 의정부향토문화연구소장을 비롯한 정형호, 서종원, 이영수, 권선경, 이동아, 윤영기, 이상례, 조영미, 박연수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 집필진들이 합동으로 참여했다.

 

집필진은 과거에 집중했던 기존의 민속조사의 방식과는 다르게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마을 주민들의 다양한 생각과 이야기를 객관적인 시각으로 조사하고자 의··주를 비롯한 생업, 놀이, 의례 등에 대하여 마을에서 생활하고 있는 여러 제보자들을 만나 조사된 구술 자료를 바탕으로 뺏벌에 대한 이야기를 마을지에 담아냈다.

 

또한, 의정부문화원은 조사를 진행하기에 앞서 의정부 시민마을기록자 양성과정을 진행했다. 의정부 시민마을기록자 양성과정은 의정부에 거주하고 있는 시민들이 직접 의정부의 변화와 역사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수집하고, 조사할 수 있도록 기록자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양성과정을 마친 시민기록자들이 첫 조사로 뺏벌 마을 조사에 함께 참여함은 물론, 지속적으로 의정부문화원에서 진행될 여러 조사 사업에 함께 참여하고, 점차 그 범위와 참여를 확장해 나간다는 점에서 의정부 마을기억 찾기 프로젝트 義記to(의기투합)’은 더 큰 의미가 있다.

 

윤성현 의정부문화원장은 義記to(의기투합) 프로젝트는 의정부의 미래를 준비하는 단초를 찾을 수 있는 중요한 작업이라며 꾸준한 조사사업을 추진하여 뜻깊은 프로젝트를 완성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의정부문화원은 의정부(고산동, 산곡동) 마을지, 의정부 시민이 기억하는 지명유래지와 미군부대 주변 마을 조사지, 의정부 인물 구술생애사 등 보다 세부적으로 주제를 구분하여 발간할 예정이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