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7 11:11

  • 뉴스종합 > 고양, 파주

파주시,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 임시 폐쇄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한 조치

기사입력 2020-03-25 16:2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파주시는 328일부터 45일까지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를 임시 폐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막고 일상을 되찾기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관광객 유입으로 인한 감염병 확산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또한 파주시는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위생물품을 비치하고 방역을 강화하고 있었지만 최근, 타 지자체 봄꽃 명소를 찾았던 관광객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나오는 등의 엄중한 상황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박준태 파주시 관광사업소장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부득이하게 출렁다리 운영을 중단하게 됐으며 향후 정부방침과 현지실정에 따라 출렁다리를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주시는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체육시설, 유흥시설 또한 15일간 운영을 중단할 것을 권고하고 PC,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관리와 책임을 강화하는 등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