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6 15:11

  • 뉴스종합 > 남양주, 구리

안승남 구리시장, 모든 해외입국자 14일 자가격리 시행

해외 입국자에 의한 코로라 확산 심각

기사입력 2020-03-24 22:2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 안승남 구리시장
구리시 다중이용시설 건강체크 질문서


구리시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이하, 재대본)안승남 구리시장은 23일 시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 참석하여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주요사항을 강력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구리시는 그동안 체육관 시설, 도서관, 청소년수련관에 대해 문 다 열고 운영해왔으며, 너무나 많은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 침체 최소화를 위해 마스크 착용, 손 깨끗이 씻기, 소독 방역 등 위생관리 철저히 하면서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를 극복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구리시 확진자인 싱가폴, 미국 사례를 볼 때 유럽으로 한정된 입국자 검역강화 조치를 미국 등 모든 해외입국자로 확대하고, 입국 시 무증상이었으나 지역사회에서 확진판정을 받는 사례를 감안,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14일간 의무 자가격리 실시를 강력 건의했다. 이는 지난 3190시 기준으로 해외 입국자 명단을 통보키로 했으나 현재까지 통보되지 않음에 따라 재난안전 대책본부 구리시가 지역사회 확산을 막을 수 없는 고충에 따른 현안 사항이다.

 

앞서 안승남 시장은 오전에 열린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화상회의에서구리시는 현재까지 두 명의 해외 감염 확진자 외 국내에서 감염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그럼에도 정부 방침에 따라 오는 45일까지 보름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종교시설, 콜센터, 유흥시설 등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시설은 운영중단을 공공시설에 대해서는셧다운(Shut Down)조치에 적극 협조하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교회의 경우 확진 자가 나온 몇 개 그룹들에 대해 중앙정부나 경기도가 진행을 하고, 나머지는 기초자치단체에서 방향을 잡고 가라고 내려 왔다. 실제 지역사회 구석구석 현장을 돌아보면 문을 닫아야 될 때 사회적 거리를 두어야 될 때 그리고 마스크 쓰지도 않고 많은 사람들이 몰려 있는 곳들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이 없는 실정임을 토로했다.

 

결국 구리시는 중앙정부, 경기도와 또 다른 방향에서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는 많은 분들의 건강상태를 직접 일일이 한 명씩 체크하는 질문서를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 명의로 행정명령을 내려서 관내 11,726개소에 대해 이틀 뒤부터 실시할 예정임을 알렸다.

 

반면지금 사회적 거리 운동을 하고 있는 미국 같은 경우극장, 식당, 클럽 하다못해 지하철까지 다 비상 상황인데, 국내 상황과 너무도 대비되고 과연 45일까지 본래의 취지에 부합하는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걱정이다며 우려를 표했다.“어르신들 지하철 무료 표를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동안 제한해야 한다는 것과, 중앙정부에 의지하지 않고 경기도에서 보다 강력한 방향과 내용들을 내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하고, 구리시도 이 회의가 끝나면 그런 부분에 대해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철저히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강일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