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7 11:11

  • 뉴스종합 > 고양, 파주

고양시·파주시·김포시, 코로나19 극복 공동대응 협약

‘생활권’ 단위 코로나 대응···진료시설·인력·물품·정보 나눈다

기사입력 2020-03-19 23:4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 서북부 3개 도시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뭉쳤다.
 


고양·파주·김포 3개 자치단체는 19일 감염병 공동대응을 위한 협약을 맺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보와 자원을 공유키로 했다.

 

감염병은 도시와 도시의 경계를 가리지 않는다. 각 지자체가 아무리 방역을 열심히 해도 서로간에 엇박자가 나면 소용없게 된다.

 

이에 따라 각자도생의 방역을 넘어, 중앙-지방 수직적 협력은 물론 지방도시 간 수평적 협력이 필요할 때이다.
 


실제로 김포에 거주하며 고양시에 직장을 두거나, 파주에 거주하며 고양시 대학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확진자 사례로 볼 때 3개 시는 하나의 생활권공동대응이 필요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3개 도시는 확진자 발생과 동선, 중요 정보를 즉각 공유하기 위한 핫라인을 구축한다.
 


또한 긴급한 상황에서 진료격리시설과 보건인력, 방역물품을 서로 지원하고, 법령 개정이 필요한 부분은 건의를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3개 자치단체장은 오늘 협약식이 공감대를 모으는 자리라면, 다음 회의는 실질적인 자원을 공유하는 자리가 되기 바란다며 고양·파주·김포가 형식상의 협조를 넘어 보다 긴밀한 관계로 발전할 것을 약속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