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6 18:02

  • 뉴스종합 > 남양주, 구리

조광한 남양주시장, 휴일 반납하고 정책 및 현안 챙겨

기사입력 2020-03-15 00:2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코로나19 확산방지 비상근무 등 연일 계속되는 강행군 속에서 시 주요 정책 및 현안사항을 챙기는 행보를 이어갔다.
 


조광한 시장은 14일 김승수 행정기획실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과 함께 올해 2번째 고고투어로, 정약용유적지와 생태공원, 보훈공원 예정지 등을 방문했다.

 

첫 번째 장소인 정약용유적지를 찾아 관리사무소와 구조물, 조경까지 하나하나 꼼꼼히 둘러보며 정비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눈 조 시장은 정약용유적지가 넓은데 비해 공간이 단절되어 있어 답답하고 효용성이 부족하니 각종 구조물과 나무 등을 정비하여 탁 트인 공간으로 조성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여유당 앞을 국악 및 통기타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운치 있는 공간으로 꾸미고 광장에서는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특색 있는 플리마켓이 열리는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문화가 있는 곳으로 정비하라고 지시하고, 정약용동상 이전문제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조 시장은 또 인근의 생태공원 다목적광장 예정지로 이동하여 다목적광장 조성계획을 보고 받은 후 기존 주차장에 다목적광장 주차면 200개를 추가 확보하면 방문객들의 주차난과 이로 인한 지역주민의 불편이 해소 될 것으로 보이므로 신속하게 추진하고, 설치 된지 오래되어 방문객에 비해 규모가 작은 화장실도 정비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끝으로 다산동에 조성될 보훈공원예정지와 경관광장으로 이동한 조 시장은 보훈공원 예정지에 있는 남양주시 표지석을 우리시 관문인 도농사거리 교통섬으로 이전하여 도시의 정체성을 살리고, 6.25 및 월남 참전용사와 독립운동가를 기리는 현충탑을 이전하여 조성할 보훈공원은 부지높이를 도로와 같게 조정하고 주차장, 그늘막, 벤치 등을 설치하여 시민들이 접근하기 편리하고 산책하고 싶은 대한민국 최고의 보훈공원으로 만들라고 말했다.

 

한편, 조광한 시장은 한 달 이상 계속된 코로나19 비상근무로 힘든데 휴일에까지 나오게 해서 미안하고 고맙다고 직원들을 격려하며 이것이 우리 시민들을 위한 공직자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박강일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