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6 15:11

  • 뉴스종합 > 전국뉴스

코로나19 검사비·치료비 누가 부담하나요?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하는 경우 ‘0’원'

기사입력 2020-03-02 11:4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김 모 씨는 최근 감기, 몸살 증세가 나타나 병원을 찾았다.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한 의료진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 받을 것을 권유했다.

 

김 씨는 곧바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객담(가래)을 뱉어내는 등 검체를 채취하는 검사를 받았다.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진단검사를 받을 때 드는 비용은 약 16만 원이다. 김 씨는 검사비를 얼마나 내야 할까?

 

결론부터 말하면 김 씨처럼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하는 경우 ‘0’원이다.

 

의료진이 의사환자(의심환자 및 추정환자), 확진환자,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진단해 추적 관찰을 위해 실시하는 경우 정부가 감염병예방법을 근거로 코로나19 감염증의 검사와 격리, 치료에 이르는 비용을 전액 부담한다.

 

이때 비용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부담한다. 다만 의료진이 권유하지 않는데도 환자가 원해서 받을 때와 일반 진찰, 엑스레이 검사 등 다른 진료비용에 대해선 본인부담금이 발생한다.

 

의사환자는 중국을 방문하거나 확진환자의 증상 발생 기간 중 밀접하게 접촉한 뒤 14일 이내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을 말한다.

 

중국이 아니라도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가 퍼지고 있다고 판단되는 나라나 지역을 방문한 뒤 14일 이내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면 의사의 소견에 따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될 수 있다.

 

확진환자로 판명될 경우 입원 시점부터 격리 해제까지 모든 비용도 전액 무료다. 환자가 진료비에 대한 부담으로 진료를 안 받겠다고 하면 감염병 관리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국가가 부담하고 있다.

 

진료비 가운데 건강보험 급여항목이나 의료급여부담금은 건강보험공단에서, 환자 본인부담금과 입원 치료에 따른 식비 등 비급여 항목은 질병관리본부, 지자체, 보건소 등에서 의료기관에 지급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외국인의 검사비와 진료비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똑같이 부담하기로 했다.

 

확진환자는 아니지만 접촉자로 분류돼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할 때도 일정 금액을 정부가 지원한다.

 

자가격리 통지를 받고 격리된 사람은 4인 가구 기준 123만 원을, 자가격리자에게 유급휴가를 제공한 사업주에게는 113만 원 상한의 유급휴가비를 지급한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