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5 15:47

  • 뉴스종합 > 의정부, 양주

양주시보건소, 24일부터 일반진료 잠정 중단

코로나19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와 감염병 유입 차단 주력

기사입력 2020-02-21 16:5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양주시는 224일부터 코로나19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와 감염병 유입 차단에 주력하기 위해 보건소 일반진료 업무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보건소의 일반진료와 물리치료, 한방진료, 예방 접종 등 업무는 잠정 중단한다.

 

, 보건지소, 보건진료소, 치매센터, 건강증진센터의 업무와 보건소의 결핵검진, 보건증 등 서류발급, 의약소독인허가 등 행정업무는 정상 운영한다.

 

시는 보건소 직원 대부분을 코로나19 감염병 유입 차단 업무에 투입하는 한편 코로나19 상황을 면밀히 살펴 일반진료 재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양주시는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과 함께 시민 불안 해소를 위해 시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의심환자 조사 결과 등 코로나19 발생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고지하고 있다.

 

특히, 자체 방역단과 민간방역대의 협력을 통해 매일 수시로 다중이용시설 등을 중심으로 한 관내 전 지역에 대해 대대적인 방역소독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발열이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의료기관에 직접 방문하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보건소로 우선 신고한 뒤, 선별진료소를 먼저 방문해달라고 전했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