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5 15:47

  • 뉴스종합 > 고양, 파주

파주시, ‘경제, 살린 데이’ 프로젝트 추진

'2~3월에 소비를 촉진하는 날' 자체 개발해 운영 예정

기사입력 2020-02-17 10: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파주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경제 살린 데이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17일 시에 따르면, ‘경제 살린 데이는 전통시장 및 소상인 업소 이용 활성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 2~3월에 소비를 촉진하는 날을 자체 개발해 운영할 예정이다.

 

222일은 두 배 주문의 날로 물품 등을 두 배 주문해 나눠 쓰는 날이며 35일은 꽃 드림의 날, 사모 데이로 사모, 존경, 격려의 마음을 꽃으로 전하는 날로 정해 지역 점포를 적극 이용하도록 권장한다.

 

매주 금요일 저녁은 마음 나눔 데이로 가족 친구 동료 회원 등 각종 모임을 하는 날,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은 화목한 런치 데이로 부서별 팀별 점심회식 하는 날, 매월 1~10일은 전통시장 이용의 날로 정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기위한 각종 지원 대책 추진뿐만 아니라 침체된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여러 가지 경제 살리는 날을 만든 만큼, 공무원과 사회단체, 각 기관들이 자발적인 동참으로 건전한 소비를 활성화하는 불씨가 되길 바란다부서별 전통시장을 활용한 간식 사먹기, 토요일은 파주시 관광지로 가족 나들이 가기 등 공직자가 먼저 솔선수범해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