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2-17 11:19

  • 뉴스종합 > 남양주, 구리

구리시 공무원들 ‘신종 코로나’로 침체된 상권 살리기 앞장

확진자 이동경로 주변 상가 이용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기사입력 2020-02-10 20:5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난 5일 신종 코로나 김염증 첫 확진자 발생으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고 지역상권 침체가 우려수준까지 이르게 됨에 따라 공직자들이 솔선수범 팔을 걷고 골목상권을 중심으로 한 민생경제 살리기에 나선다.
 


시는 7일 구리시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안승남 구리시장)회의에서 안승남 시장은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이후 지역사회가 힘겨운 긴장의 시간을 보내고 있고, 특히 우려했던 지역상권 침체가 현실로 다가옴에 따라 서민경제 살리기 일환의 긴급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5년 전 메르스 경험을 토대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 조성 및 소비심리 활성화, 서민경제 타격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신속한 지원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우선 800여명의 공직자들이 주요 소비계층이 되어 신종 코로나 확진자 이동경로 주변의 음식점과 구리전통시장, 중소·소상공인들 상가에 식사 및 모임 등의 이용을 촉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토록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10()부터 오는 21()일까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주 2회 구내식당 휴무일을 지정하고, 24()부터 3월까지는 매주 목요일 주1회 휴무하기로 하였고, 후 장기화 등 만일의 경우에 대해서도 연장, 변경 등 선제적 대응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안승남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 발생이라는 예기치 않은 사태로 날벼락 같은 피해를 보신 상인들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시민의 공복인 공직자들이 이웃의 고통을 함께 나눈다는 상생의 마음으로 주변 식당 등에 가능하면 만석이 되도록 해서 그분들의 주름살을 펴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대한 힘을 보태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강일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