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7 15:59

  • 뉴스종합 > 고양, 파주

파주시, 9709번 버스노선 폐지에 따른 교통대책 강구

서울시에 노선 신설 때까지 폐지 시기 연장토록 요구 등 추진

기사입력 2020-01-20 21:4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파주시는 9709번 서울시 시내버스 일방적 폐지 결정에 대응해 서울시에 취소 요청 공문을 발송하고 관계기관인 경기도, 고양시 등과 교통 대책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8일 맥금동에서 서울역을 운행하는 9709번 서울시 시내버스의 이용수요가 적고 대체할 노선이 있다는 이유로 21일부터 폐지할 것을 통보했다.

 

이에 파주시는 19일 경기도, 고양시와 폐지 관련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진행했고, 114일에는 서울시를 방문해 대체 교통수단이 신설될 때까지 폐지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115일 서울시는 ‘215일부터 노선 운행을 완전히 폐지하겠다고 통보해왔고, 파주시는 이날 경기도를 방문해 폐지시기 연장과 노선신설에 대한 파주시의 입장을 전달했다.

 

117일에는 경기도, 고양시, 김경일 경기도의원과 대책 마련 방안을 논의했으며 서울시에 폐지의 부당성을 전달하고 철회를 요청했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르면 버스노선의 사업 계획을 변경하려는 경우 관계 시·도지사와 미리 협의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는 관계기관인 파주·고양시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노선을 폐지했고, 폐지된 노선버스 13대를 서울시 타 노선에 증차할 계획이다.

 

이에 파주시는 117일 관련법에서 정한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명백한 규정 위반으로 서울시에 노선폐지 결정을 취소해달라고 공문으로 요구했으며, 이행되지 않을 경우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파주시는 서울시와 지속해서 협의해 노선 신설 때까지 폐지 시기를 연장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며, 이와 함께 대체 노선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와 폐지시기 연장 협의가 무산될 경우 노선 신설 또는 대체노선 신설 때까지 전세버스 투입 방안도 검토 중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9709번 버스의 1일 이용객은 3천여 명으로 그중에 파주시는 897, 고양시는 777명의 많은 시민이 이용하고 있다파주시뿐만 아니라 고양시 입장에서도 큰 교통 불편이 예상되기 때문에 고양시, 경기도와 긴밀한 공조 체재를 통해 대응책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