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3 17:42

  • 뉴스종합 > 동두천, 연천

‘연천 구석기 축제’, 2020-2021 문화관광축제 선정

올해 20만여명 관람객 방문, 흥미로운 프로그램으로 큰 호응

기사입력 2019-12-27 13:3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연천군은 연천 구석기 축제가 2020-2021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27일 군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이하문체부)1996년부터 매년 지역축제 중 우수한 축제를 문화관광축제로 지정해 지원하고 있다.
 

문체부는 지난 1223~24일 양일간 최종심사를 거쳐 2020-2021 문화관광축제 35개를 최종 지정했으며, 이번에 지정된 축제는 기존 문화관광축제 등급제를 폐지한 후 새로운 제도에 따라 새롭게 재정비한 후 처음 지정한 것으로 2021년까지 국비지원과 함께 다양한 방면의 축제 역량 강화를 위한 간접비를 지원받게 된다.
 

연천 구석기 축제는 연천 전곡리 구석기 문화를 테마로 한 선사문화축제로 지난 53일부터 나흘 동안 20만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봄철 활짝 꽃이 핀 행사장과 흥미로운 프로그램으로 많은 호응을 받았다.
 

특히, 축제의 대표프로그램인 세계구석기체험마당에는 연천군과 지난 10여년동안 우호관계를 맺고 매년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국내 외 10개국의 고고학, 선사문화, 박물관 전문가 40여명이 참여해 축제 체험의 질을 높여주며, 구석기바비큐는 특별한 축제의 맛을 담당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올해 연천 구석기 축제는 구석기 패션 의상 제작, 주제에 걸맞는 공연, 구석기퍼포먼스의 개선 등 축제 주제를 강화하고자 노력했다.
 

문화관광축제로 도약한 제28회 연천 구석기 축제는 2020. 5. 2 ~ 5. 5까지 연천 전곡리 유적에서 개최 할 예정으로 지난 2019.12.20 축제 추진위원회의를 개최해 축제 준비를 시작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