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5 15:47

  • 기획취재 > 가볼만한 곳

"양주 옥정신도시 야간경관 구경오세요~"

겨울철 공원 이용객 즐길거리와 소통공간 마련

기사입력 2019-12-24 17:2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양주시 옥정신도시 도시공원 내 야간경관이 겨울밤을 아름답게 비추고 있어 시민들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시는 옥정신도시 내 옥정중앙공원과 선돌공원, 독바위공원 등 3개소에 야간경관 사업을 추진, 겨울철 공원 이용객 등 시민들의 즐길거리와 소통공간을 마련했다.

 

, 3개소의 도시공원별로 특색 있는 경관조명 시설물과 콘텐츠를 도입 삼색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옥정중앙공원은 인공호수와 야외무대 인근의 공원 내 시설물을 활용, 나무조명을 이용한 따뜻한 포토존과 달과 토끼의 조형물조명을 설치, 누구나 친근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특히, 2020년 새해의 다짐과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달 조형물조명 외에 시민들이 바라는 소망을 작성해 걸 수 있는 소망나무를 조성해 참여와 화합의 장을 마련한다. 소망나무는 내년 131일까지 게시할 예정이다.
 


독바위공원은 건물 외벽 등에 영상을 투사하는 미디어파사드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 영상을 선보이며 새로움을 더했다.

 

독바위를 스크린 삼아 진행하는 미디어파사드는 매일 저녁 7, 8, 9시에 각각 10분간 진행하며 빛과 음악이 어우러진 한층 풍성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선사시대 선돌유적을 품은 선돌공원은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토속 장신구 드림캐쳐를 모티브로 조형물조명을 설치, 빛이 발산하며 바닥에 투영되는 문양들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자연 친화적인 조경수 등 토피어리 정원을 조성, 시민에게 쾌적한 야간경관과 함께 다채로운 볼거리와 휴게 쉼터 등을 제공한다.

 

시 관계자는 양주시민들이 일상생활 속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도시공원 내에 각양각색 공간을 조성했다시민이 공감하는 신성장 활력 도시 양주 조성을 위해 도시경관 경관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