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2-12 06:32

  • 뉴스종합 > 전국뉴스

내년부터 위·변조 방지기능 강화된 주민등록증 도입

내구성·보안요소 대폭 강화…기존 주민등록증은 계속 사용 가능

기사입력 2019-12-02 19:5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내년 1월부터 위변조를 방지하기 위해 내구성과 보안요소를 대폭 강화한 주민등록증이 도입된다.
 


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새로운 주민등록증은 내구성이 좋고 훼손에 강한 PC재질(Poly Carbonate)로 변경된다.

 

레이저로 인쇄해 글자들이 쉽게 지워지지 않으며, 특히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는 돋음문자로 새겨 위변조 방지기능을 강화했다.

 

내년부터 바뀌는 주민등록증의 왼쪽 상단에는 빛의 방향에 따라 색상이 변하는 태극문양을 추가했다.

 

또 왼쪽 하단에는 보는 각도에 따라 흑백사진과 생년월일이 나타나는 다중레이저이미지가 적용된다.

 

뒷면의 지문에도 실리콘 등으로 복제해 부정하게 사용할 수 없도록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보안기술을 적용했다.

 

행안부는 주민등록증을 제조하는 한국조폐공사와 함께 주민등록증을 자동으로 인식하는 지하철 무임승차권발급기, 금융권의 주민등록증 진위확인단말기에 대한 사전 인식시험을 마쳤으며, 통신사 등 민간에서 사용하는 장비도 문제가 없도록 점검할 방침이다.

 

한편 내년에 바뀌는 주민등록증은 기존의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새롭게 보안요소를 추가했기 때문에 기존 주민등록증은 계속 사용할 수 있고, 변경되는 주민등록증은 신규로 발급받거나 재발급하는 경우에 적용된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