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2-12 06:32

  • 뉴스종합 > 의정부, 양주

‘양주역 환승센터’ 건립 사업, 2021년 착공 예정

양주시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19-11-22 07:0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양주시는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됨에 따라 양주역 환승센터건립을 추진한다.
 


시는 지난 20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대순 부시장, 시의원, 관련 전문가 등 13명이 참석한 가운데양주역 환승센터 건설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경기북부지역 대중교통의 결절점인 양주역은 12만여명이 이용하고 41개 노선버스가 경유하고 있으며, 인근 지역에 양주역세권과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 중에 있다.

 

특히, 지난 5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노선) 민자적격성 심사 통과와 전철7호선 연장사업 연내 착공 추진 등 광역교통여건이 빠르게 변화하며 양주역 환승시설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양주시는 장래 급증이 예상되는 교통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 올해 초 시민 교통편의 증진을 위한 교통수단 간 환승연계체제 구축 등 양주역 환승센터 건설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으며 이날 최종보고회를 통해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사업대상지는 양주시 남방동 81번지 일원 7,000규모로 양주역세권개발사업지구 내에 위치해 있다.

 

시는 이곳에 2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300여대의 환승주차장과 버스택시 정차대, 종점버스 회차 시설 등 각종 환승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타당성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내년 기본실시설계를 추진, 오는 2021년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양주역은 경기북부의 중요 환승역임에도 불구하고 주차장 등 환승시설이 열악해 이용자들이 많은 불편을 감수해 왔다환승센터 설치 추진 등을 통해 시민 교통편의를 대폭 개선하는 것은 물론 인구30만 경기북부 중심도시이자 광역교통 중심도시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