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2-12 06:32

  • 라이프 > 방송/연예

정준, 김유지 첫 만남에 반했다?

기사입력 2019-11-18 16:3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배우 정준, 김유지가 열애 중이다.

정준, 김유지의 열애설은 18일 이데일리가 단독 보도했다. 매체는 두 사람이 지난 주말인 16일 오후 7시경 경기도 하남의 한 쇼핑몰에서 데이트를 즐겼다면서 포옹과 이마에 뽀뽀 등 주위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사랑을 나눴다고 전했다.

정준, 김유지 두 사람은 TV 조선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 번째 : 연애의 맛'(이하 연애의 맛3)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정준은 김유지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어필했다. 방송을 떠나 진심이라는 사실도 강조했다. 두 번째 만남이자 첫 여행을 떠날 당시 정준은 김유지에게 적극적으로 스킨십을 시도하며 마음을 드러냈다. 이런 상황을 의심한 김유지는 정준에 대해 "연기하는 것 같다"고 의구심을 드러냈고, 정준은 "진짜 리얼이다. 너무 억울하다. 다 진심인데 거짓이라고 얘기하니까"라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그는 "난 진심으로 다가갔는데 '(김유지는) 오빠가 방송한다'고 말한다. 이 모습조차도 내가 들킨 것 같아서 스태프 만난다고 착각할 수 있다. 이게 되게 힘들다"고 거듭 진심을 드러냈다.

정준은 열애와 관련, 이날 OSEN과의 통화에서 "김유지 씨를 보자마자 이상형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처음부터 호감을 느꼈다"면서 "방송은 아직 다 나가지 않았지만 촬영은 여러 번 했다. 그렇게 만나면서 털털하고, 소박한 모습을 많이 봤다. 속도 깊고, 나이가 많지 않은데도 배려심 많은 모습에 감동하고 반하게 됐다"고 연인을 칭찬했다.

또한 정준은 김유지와 결혼에 대해선 "결혼을 할 수 있다면야 좋겠지만 아직은 결혼 얘기 보다는 조금씩 알아가고, 서로 좋아해주고 마음을 나누는 데에 시간을 쏟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연애의 맛'은 시즌1을 통해 만나 결혼까지 한 이필모-서수연 부부, 시즌2에서 연인이 된 오창석-이채은 커플에 이어 시즌3의 정준-김유지까지 매 시즌 연인을 탄생시켰다.

사진=TV조선

김현수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