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19 13:26

  • 뉴스종합 > 고양, 파주

파주시, 스마트농업 상황버섯으로 부농 육성

겨울철 난방비 제로 수작형 6단 재배로 수확량 높여

기사입력 2019-11-08 19: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파주시는 서패동 심학산자락의 상황·영지버섯 재배농장에 스마트농업 기술을 접목한 상황버섯 6단 재배 기술을 보급해 농가소득이 획기적으로 증대됐다고 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농장주 정향원 대표는 28년 동안 장미를 재배해 오다 8년 전 상황버섯과 영지버섯으로 작목을 전환해 신기술을 터득하고 법인을 만들어 국내 및 국외에 유통하는 등 첨단 과학영농을 실천하고 있다.

 

스마트농업과 연구개발팀은 지속적인 컨설팅을 통해서 자체종균배양으로 경영비가 적은 상압살균방식 기술접목을 활용했다. 또한 농장 내 스마트농법을 적용한 수직형 상황버섯 6단 재배를 통해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고 평면 녹각영지 재배로 0.5ha 면적에서 연 2톤을 생산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상황버섯을 20만본 재배해 5톤을 생산할 계획이다.

 

또한 베트남 현지법인을 두고 있어 내년에는 한국산 건강버섯을 선호하는 현지인을 위해 600개소의 매장을 통해 전량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정향원 대표는 겨울철 무가온을 통한 에너지절감으로 국가에 이바지하고 상황버섯 및 영지 종균접종 후 4년 재배가 가능해 상황버섯은 꿈의 농사라고 말했다.

 

윤순근 스마트농업과장은 겨울철 시설하우스 재배시 난방비 부담으로 농가경영이 어려운데 도시근교 이점을 살린 체험형 관광농업으로의 작목전환 및 저온성 작물 재배도 고려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