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22 06:42

  • 뉴스종합 > 포천, 가평

'포천시 소공인가구지원센터' 23일 개소

공동 활용 가공장비, 다목적 회의실 및 강의장 마련

기사입력 2019-09-24 06:4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가구제조 분야 소공인들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공동기반시설인 포천시 소공인가구지원센터개소식이 23일 오후 개최됐다.

 

포천시 가산면 일대는 20187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가구공예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로 선정됨에 따라 국비 12억 원, 도비 2억 원, 시비 4억 원 등 총 18억 원을 지원받아 가구지원센터를 개소하게 됐다.

 

가산면은 수도권 도시개발에 따른 지가상승으로 많은 가구업체들이 자연스레 집적된 곳으로, 침대 및 내장가구, 목재가구, 기타 가구 제조업 소공인 136개사가 위치하고 있다.

 

센터에는 공동 활용할 수 있는 CNC종합(수직/수평) 보링기, 자동곡면 엣지밴더, CNC런닝소우 등 가구목재 가공장비들이 구축됐고, 20인 규모 다목적 회의실 및 강의장 등도 함께 마련됐다.

 

이 밖에도 6억 원을 투입해 집적지구 내 소공인을 대상으로 제품개발 및 품질관리, 온라인 플랫폼 마케팅, 해외판로개척 등 다양한 맞춤형 지원활동을 벌이게 된다.

 

이를 기반으로 정부지원 사업 경험이 거의 없는 소공인들에게 소공인가구지원센터의 교육 및 협업 세미나 등을 지원함으로써 소공인의 제품 완성도 및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계동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앞으로도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확대와 현장중심의 소공인 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체계적이고 지속가능한 지원체계를 구축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는 도시형소공인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같은 업종의 소공인 수가 일정 기준(읍면동 40개사 이상)이면 광역 시·도의 신청에 따라 검증·평가를 거쳐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하는 지역을 뜻한다.

 

현재 전국적으로 23개소가 있고, 도내에는 시흥 대야·신천동(기계금속, 2017), 용인 영덕동(전자부품, 2017), 양주 남면(섬유제품, 2017), 포천 가산면(가구제조, 2018), 군포 군포1(금속가공, 2018), 화성 향남읍·팔탄·정남면(기계장비, 2019), 안양 관양동(전자부품, 2019), 성남 상대원동(식품제조, 2019) 8개소가 지정돼 있다.

 

이중 공동기반시설이 구축된 곳은 양주 남면, 용인 영덕동, 시흥 대야·신천동, 이번에 개소한 포천 가산면 등을 포함해 4곳이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