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9-19 12:40

  • 뉴스종합 > 동두천, 연천

'Rock in 동두천’, 제21회 동두천 락 페스티벌 개최

9.7-8일 양일 간 소요산 특설무대에서 락의 세계로 풍덩

기사입력 2019-08-28 15:37 최종수정 2019-08-28 18:4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동두천시는 대한민국 최장수 뮤직 페스티벌이자 아마추어 락 밴드의 등용문으로 알려진 ‘2019 동두천 락 페스티벌을 오는 97, 8일 양일에 걸쳐 동두천 소요산 특설무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28일 시에 따르면, 동두천시는 한국전쟁 이후 주한미군이 주둔하면서 자연스럽게 우리나라 락 음악의 발상지이자 팝 음악의 태동지가 돼 초기 현대 대중음악의 주요 배후지 역할을 했던 지역이다. 이러한 배경으로 탄생한 동두천 락 페스티벌이 올해로 21주년을 맞이한다.
 

올해 ‘2019 경기도 대표관광축제로 선정되어 치러지는 축제는 첫째 날인 7 밴드 경연 최고 권위의전국 아마추어 락 밴드 경연대회본선 무대와 인기 락 그룹인 블랙홀30주년 기념 공연을 거쳐 다음 날인 8 대형 락 페스티벌 콘서트로 이어지는 무대가 계획돼 시민은 물론 전국의 락 마니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8콘서트에는 전날 선발된 경연대회 대상 팀의 공연을 시작으로 크라잉넛, 로맨틱 펀치, 스트릿건즈, 피해의식, 메스그램, 디아블로, 바크하우스 등 현재 활동 중인 정상급 락 뮤지션은 물론 우리나라 초기 락 문화를 주도한 사랑과평화, 보이즈, 영사운드, 딕훼밀리, 황규현과 쉐그린 등의 공연이 예정돼있다.
 

또한, 지난해 락 음악 열풍을 이끌었던 보헤미안 랩소디의 퀸(Queen) 헌정밴드 UKQUEEN과 비틀즈 헌정밴드 Counterfeit Beatles의 특별공연으로 이어지면서 전 연령층과 다양한 계층의 락 마니아들을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넣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행사장에는 메인무대는 물론 서브무대 두 곳을 추가로 운영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특히 메인무대에는 네이버를 통해 사전 예약한 500명을 대상으로 무대 바로 앞 크레이지 존을 운영하며 다양한 혜택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축제의 장 한 쪽에서는 다양한 먹거리, 즐길거리 등 부대행사가 준비돼 있으며, 락페스티벌 특별전시관을 운영해 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락과 팝의 발상지이며 현대 실용음악의 주요 태동지인 우리시의 역사적 자산에 자부심을 가지고 올해 ‘2019 동두천 락 페스티벌을 준비했다. 오랫동안 준비해온 만큼 이번 행사가 기억에 남는 멋진 축제가 될 으로 자신한다. 시민과 락 마니아의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 성공적인 행사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한편 올해 동두천 락 페스티벌은 동두천락페스티벌조직위원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경기도가 후원, 2사단 주한 미군이 참여해 행사의 의미를 더한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