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23 09:18

  • 뉴스종합 > 포천, 가평

'포천-잠실행 광역버스 3006번' 9월 3일 개통

하성북리-잠실환승센터 운행, 최단 시간 잠실 진입

기사입력 2019-08-26 11:55 최종수정 2019-08-26 13:5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포천에서 서울 잠실을 최단 시간으로 진입할 수 있는 광역버스 3006(포천교통)이 오는 93일 개통한다고 밝혔다.

 

광역버스 3006번은 구리-포천 고속도로를 이용해 서울시 잠실권역을 최단 시간으로 접근이 가능한 버스로 하성북리에서 잠실환승센터까지 운행된다.

 

광역버스 3006번은 150(20~30분 간격)로 운행될 예정이며 잠실행 첫차는 새벽 5시에 하성북리를 출발해서 610분 잠실환승센터에 도착한다. 잠실행 막차는 2230분에 하성북리를 출발해서 2340분에 잠실환승센터에 도착한다.

 

지난 1전철7호선(옥정~포천) 연장 사업이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사업으로 최종선정 됐으나, 전철이 개통되기 전까지는 버스가 포천시 주요 대중교통 수단인 상황이다.

 

기존 광역버스로 서울 강남권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2시간 이상 소요되어 시민들이 다소 불편을 겪어 왔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포천시는 시민들의 대중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와 수차례 협의한 끝에 잠실 노선을 신설했다. 또한 구리-포천 고속도로를 경유하고 중간 정류소를 최소화해 운행 시간을 현저히 단축했다.

 

시 관계자는 “3006번 버스는 포천시민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함으로써 대중교통 활성화, 대기환경 개선, 교통비용 절감 등 다양한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지역경제 및 관광산업 촉진에도 직간접적으로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