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22 17:29

  • 뉴스종합 > 전국뉴스

‘DMZ 평화의 길’ 파주 구간 8월 10일 개방

7월 26일부터 신청자 접수···비무장지대 내 GP 자리 최초 공개

기사입력 2019-07-26 17:1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정부는 경기도 파주 지역 디엠지(DMZ) 평화의 길을 다음달 10일부터 개방한다.

 

특히 지난해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철거한 비무장지대 내 감시초소(GP)가 있던 자리를 최초로 공개한다.

 

26일 통일부 등 정부기관에 따르면 이번에 개방하는 파주 구간은 지난 427DMZ 평화의 길 고성 구간과 61일 철원 구간 개방에 이어 세 번째다.

 

이를 위해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실질적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해 비무장지대 내 감시초소(GP) 중 한 개를 보존하고 나머지 10개를 시범적으로 철거했다.

 

이곳 파주 감시초소(GP)도 이때 철거한 것 중의 하나로 이번 ‘DMZ 평화의 길개방을 통해 진정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발걸음을 직접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참가자 신청은 26일부터 받으며, 참가를 희망하는 국민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http://http://www.durunubi.kr, 행정안전부 디엠지(DMZ) 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http://http://www.dmz.go.kr)에서 방문하고자 하는 날짜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최종 참가자는 추첨을 통해 선정되며, 선정 결과는 누리집에 게시하고 휴대전화 문자로 알려준다.

 

한편 파주 구간은 임진각에서 출발해 임진강변 생태탐방로 철책선을 따라 1.3걸어서 통일대교 입구까지 이동한 다음, 버스에 탑승해 도라전망대, 철거 감시초소(GP)까지 이동하는 경로다.

 

이 구간은 주 5일간(·목요일 휴무), 12, 1회당 20명씩 운영하는데, 6·25전쟁 당시 흔적을 보여주는 시설과 기념물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또 분단의 상징으로 장단역에서 폭격을 받아 반세기 동안 그 자리에 방치돼 있었던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가 임진각에 전시돼 있다.

 

DMZ 평화의 길 통문에서 철거 감시초소(GP)로 이동하면 전쟁 당시 구 장단면사무소의 피폭된 모습도 그대로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파주 구간 개방에 앞서 지형, 식생, ·식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지역 생태조사를 26일부터 27일까지 실시한다.

 

개방 이후에는 생태계 변화를 살피기 위해 무인 생태조사장비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범구간 개방을 완료한 데 이어 DMZ 평화의 길 동서횡단구간(인천 강화~강원 고성, 456km)에 대한 노선조사를 올해 안에 마치고 오는 2022년까지 지역별 거점센터를 설치해 세계적인 걷기여행길로 만들 계획이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