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7-18 17:32

  • 뉴스종합 > 고양, 파주

고양시 보건소,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19종 질환으로 확대

기존 11종에서 19종 질환으로 확대, 1인당 300만 원까지 지원

기사입력 2019-07-11 13:3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고양시 보건소는 오는 715일부터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대상이 11종에서 19종 질환으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11일 보건소에 따르면, 기존 11종 질환에는 조기진통 분만관련출혈 중증 임신중독증 양막의 조기파열 태반조기박리 전치태반 절박유산 양수과다증 양수과소증 분만전 출혈 자궁경부무력증이 해당됐다.

 

15일부터는 고혈압 다태임신 당뇨병 대사장애를 동반한 임신과다구토 신질환 심부전 자궁내 성장제한 자궁 및 자궁의 부속기질환을 포함해 모두 19종 고위험 임신질환으로 지원이 확대된다.

 

의료비 지원 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180% 이하의 출산가정으로, 상급병실료 차액 및 환자특식 등을 제외한 비급여 본인부담금의 90%를 지원받을 수 있고, 1인당 지원한도는 300만 원이다.

 

분만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임산부의 주민등록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서 신청이 가능하며, 올해 1~2월에 분만한 신규 8종에 해당되는 임산부의 경우 예외적으로 오는 831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구비서류 등 기타 문의사항은 보건소(덕양구, 일산동구, 일산서구)로 연락하면 된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